서울대학교 스키부를 소개합니다. (2. 창단, 김성수, 조광호 동문 1기)

"It seems I hardly had to steer, my course was planned And destiny guides us all and by its will, we rise and fall But only for a moment of time enough to catch our breath again"

광활한 설원위에서 시합중인 스키 선수의 마음을 담은 듯한 노래 'Ever since the world began' 의 일부입니다.

무엇이 서울대학교 스키부원들의 숨을 겨울의 대관령에서 50년 넘게 이어오게하고 있는지 동문들께서 서울대 스키부 50년사에 쓴 글과 사진을 통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아래 첨부드리는 사진은 김성수 동문 (1기)께서 보내주신 사진입니다.

1. 스키부를 창단하게 된 동기

의예과에 입학한 것이 1959년 봄이었다. 원래 고등학교 때 산악부에 있었기 때문에 곧장 문리대 산악회에 새 멤버로 자원 입단했다. 1960년 초 문리대 산악회 대관령 스키 강습에 참가했던 것이 그 후에 일어난 스키에 관련된 모든 일의 시작이 되었다.

59-60시즌, 문리대 산악회 스키 강습 당시 횡계리에서. 검은 옷을 입고 목에 스키 바인딩 와이어를 건 사람이 그해 서울대팀으로 유일하게 출전한 이병주 선수이다(오른쪽에서 4번째)

59-60시즌, 횡계리 남쪽의 이름 없는 언덕

59-60 시즌, 스키를 타기 위해 매일같이 횡계리 주변으로 눈을 찾아 다녔다

59-60시즌, 점심을 먹은 뒤 스키에 왁스를 바르는 시간

59-60시즌, 잠깐의 휴식을 취하는 점심시간. 스키를 벗어서 말린다

59-60시즌, 조그만 언덕에서 연습을 계속한다

59-60시즌, 시즌이 끝났다. 아쉬운 마음을 달래며 하숙집 앞에서 떠날 채비를 한다

59-60시즌, 횡계천 동쪽에 있던 길가의 하숙집 앞에서. 모두 군용스키를 메고 있다

59-60시즌, 처음으로 하는 활강. 횡계리 남쪽의 이름없는 언덕에서

59-60시즌, 강습하는 모습. 강습교수는 문리대 조교

59-60시즌, 이병주 강사의 모습. 개인적으로 서울대 대표로 출전. 아마 서울대 스키선수로서는 처음일 것이다. 문리대 산악회 멤버

59-60시즌,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오대산에 들린다. 버스를 기다리며

1961년 겨울 의예과 2학년 때, 문리대 산악회에서 졸업해 버린 선배가 떠나자 대관령 여행은 무산되었고, 나는 고교 동문친구 몇 명과 같이 떠났다. 그때쯤에는 스키에 꽤 익숙하게 된 때였고, 마침 전국스키대회가 열렸을 때 서울대에서는 아무도 출전하는 사람이 없게 되자 나는 처음으로 혼자 나가기로 했다. 등수에는 들지 못했지만, 경기 후 어느 정도의 자신을 얻었다.

한겨울에 두 번의 스키대회가 있었는데, 첫 번째는 한국학생스키연맹 주최의 학생스키대회가 있었고, 조금 늦게 대한체육회 주최의 전국체육대회 동계스키대회가 열렸다. 이러는 중에 나와 같은 학년의 조광호 동문이 그의 등산 친구들과 같이 오자, 우리 두 의예과 선수가 서울대 대표로 뛰게 되었다.

60-61시즌, 제3스키장에서 스키대회에 출전. 당시 나는 제3스키장 입구의 초가집에서 하숙했다

60-61시즌, 처음으로 하는 Giant Slalom. 제3스키장에서. 등수에는 못 들었지만, 의외로 성적이 좋았었기에 더 용기를 얻는다

60-61시즌, 제3스키장 꼭대기 출발관문

60-61시즌, 제3slope 건너편에서 본 제3 스키장의 전경

60-61시즌, 독사진 겸 기념사진. SAK 는 아마 한국스키협회를 의미

60-61시즌, 앉어서 쉬기. 제3 슬로프에서 내려다보이는 서울-강능 국도. 사람들이 횡계리에서 걸어 들어오는 모습이 보인다

60-61시즌, 제3스키장 입구의 하숙집안에서. 같이 갔었던 고교친구

60-61시즌, 제3스키장에서의 경기연습

당시 문리대에서 한 사람이 서울대학교를 대표해서 전국 스키대회에 출전했었고, 그 사람이 졸업하자 서울대팀의 전통이 당장 끊어지게 되었는데, 스키에 재미를 붙인 본인이 1961년 초 처음으로 그 자리를 혼자 채워서 출전했다. 그때는 대개 각 단과대학별로, 또는 각자 그룹으로 대관령에 와서 스키를 타고 갔는데, 본인이 출전한 후로 전 단과대학을 통합해서 한 팀으로 단결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결국 몇 개 단과대학에서 하나 하나 선수들을 끌어들여 모으면서 스키대회에 공동 출전했다. 당시 가장 큰 과제가 단과대학 각 개인들의 단결과 후배 양성으로 계속해서 스키부의 전통을 유지하는 것에 있었기에, 하나의 범 서울대 스키부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되었다.

이후, 본과 1학년때인 61-62시즌 좀 더 본격적 활동이 시작되었다.

61-62시즌, 오수도리 산장에서 내려다 본 제 3스키장

61-62시즌, 제3스키장에서의 Giant Slal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