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스키부를 소개합니다. (5. 도약, 김현철 동문 20기)

"It seems I hardly had to steer, my course was planned And destiny guides us all and by its will, we rise and fall But only for a moment of time enough to catch our breath again"

광활한 설원위에서 시합중인 스키 선수의 마음을 담은 듯한 노래 'Ever since the world began' 의 일부입니다.

무엇이 서울대학교 스키부원들의 숨을 겨울의 대관령에서 50년 넘게 이어오게하고 있는지 동문들께서 서울대 스키부 50년사에 쓴 글과 사진을 통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5. 도약 - 세계를 품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1990년대 이르러 무조리조트, 사조마을, 서울, 대명홍천, 현대성우, 휘닉스파크, 지산 등 전국에 스키장들이 생겨났고, 스키장의 질적인 면도 향상되었다. 국제대회를 개최할 만큼의 세계적인 면모를 갖추게 되면서 각종 국제스키대회가 개최되는 등 한국의 스키 수준도 점차 높아 졌다. 게다가 스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여름에도 스키를 탈 수 있는 실내 스키장이 1993년 서울 강남에 최초로 개장하였다. 이처럼 스키의 대중화는 급속도로 이뤄졌으며, 스키 인프라 역시 보다 세련되고 선진적으로 바뀌었다.

서울대 스키부에도 새로운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으니 그건 다름 아닌 전지훈련이었다. 지상훈련과 동계합숙훈련으로 대표되는 서울대 스키부의 훈련에 ‘전지훈련’이 새롭게 추가된 것이었다. 전지훈련의 첫 물꼬를 튼 장본인은 김수진(20기) 부원인데, 1983년 대학스키연맹 추천으로 ‘북해도 학생선수권대회’ 참가를 겸하여 다녀왔다.

동영상대한뉴스 제 1371호-스포츠제작일: 1982-02-12 스키대회(대관령 용평 스키장) -제 34회 전국 학생 스키 선수권대회 겸 제 1회 한.일 대학 친선 스키대회 ..youtu.be

위의 동영상은 제1회 한일학생친선대회를 담은 대한뉴스

김수진 동문 (20기), 북해도, 일본, 1983년

그 후 한동안 전지훈련이 실행되지 못하다가 공창배(36기) 부원이 1996년에는 프랑스 티뉴Tignes로, 1998년에는 미국 오리건 주의 마운트후드Mount Hood로 전지훈련을 다녀왔고, 2000년에는 김원무(41기) 부원과 임형구(41기) 부원이 함께 프랑스 티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들은 3,000미터 이상의 산소가 희박한 슬로프를 경험하기도 했으며, 한국과는 달리 여름에 타는 스키라 크레바스(눈이 녹아 생긴 구멍)를 피해 스키를 타야 했기 때문에 내내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전문적인 코치들에게 여러 기술을 배우며 보다 업그레이드된 스키 교육을 받을 수 있었다. 김원무 부원의 경우 2002년 뉴질랜드의 카드로나Cardrona 스키장으로 두 번째 전지훈련을 다녀오기도 하였는데, 경제적으로 넉넉한 지원을 받을 수 없었기에 배고픔을 달래며 훈련에 임하였지만, 이때 배우고 터득한 기술을 바탕으로 다음 시즌에 열린 한국대학스키연맹 연맹배 및 회장배 모두 대회전에서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공창배 동문 (36기), 티뉴, 프랑스, 1996년

공창배 동문 (36기), 마운트후트, 미국, 1998년

임형구 동문 (40기), 티뉴, 프랑스, 2000년

김원무 동문 (40기), 카드로나 전지훈련 후 03-04 시즌에 열린 제56회 대학스키연맹 대회에서 전관왕. 시상식 장면 2004년

이와 같은 전지훈련의 경험은 이원석(44기) 부원과 김현수(44기) 부원에게도 전해져 2004년에 뉴질랜드 코로넷피크Coronet Peak로 8주간의 전지훈련을 다녀왔고, 2012년에는 김성택(50기), 민선우(53기) 부원도 프랑스 티뉴로 전지훈련을 갔는데, 최상웅(28기) 부원이 8살짜리 아들 필립을 데리고 전지훈련에 합류하여 2주간 후배들과 합숙하며 YB부원들의 팍팍한 합숙생활을 윤택하게 해주었다는 아름다운 일화도 전해진다.

김성택 (50기), 민선우 (53기) 동문, 티뉴, 프랑스, 2012년

최상웅 동문 (28기)과 최필립, 그리고 전지훈련중인 김성택 (50기), 민선우 (53기) 동문, 티뉴, 프랑스, 2012년

*편집자 주: 2012년 프랑스 티뉴에서의 OB-YB 만남 이후로 전지훈련에 대한 YB 들의 열정이 더 높아져서 이후로는 2017년까지 6년간 연속으로 매년 여름 알파인 부원들이 전지 훈련에 참여하였다.

프랑스 티뉴에서 기문 훈련중인 서울대 스키부원, 2012년

장경욱, 박인우 부원과 서울대 여자스키부 김지연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3년

회전 기문 연습중인 장경욱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3년

대회전 기문 연습중인 박인우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3년

프리스킹중인 이수민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5년

장경욱, 백준호 부원과 서울대 여자스키부 임선우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6년

장경욱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6년

2016년 여름 레듀잘프에서 회전 기문 연습중인 장경욱 부원. 유로 스포츠 그림에 익숙한 분들께는 못 타는 스킹으로 보이실 수 있지만, 서울대 스키부에 들어와서 처음 스키를 접한 부원이 여러 시즌의 합숙과 전지훈련을 통해 회전 게이트 역수가 가능하게 되었다는 것으로도 충분히 높이 평가받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백준호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6년

임선우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6년

장현용 부원, 레듀잘프, 프랑스, 2017년

서울대 스키부의 도약을 이야기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현대식 합숙소의 건립이다. 서울대 스키부는 1975년부터 1994년까지 횡계 대관령산장 뒤에 위치한 김이백씨 댁에서 안정적으로 합숙을 하였다.

59-60 시즌, 횡계천 동쪽에 있던 길가의 하숙집

60-61 시즌, 제3스키장 입구의 하숙집안

62-63 시즌, 횡계 개천가의 김진철씨 하숙방